• 독자의견

    해안선 독자 여러분의 의견을 적어주세요

  • 개인정보 수집 및 동의 안내
    해안선은 수집되는 귀하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습니다.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이름, 휴대폰번호
    - 제공받는 자 : 해안선 웹진 운영 대행사 경성문화사
    - 개인정보 수집·이용 목적 : 해안선 웹진 만족도조사를 위해 사용
    -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조사 및 경품지급 후 파기
    - 동의를 거부할 권리가 있으며 동의하지 않을 경우 추첨에서 제외됩니다.

  • 자동등록방지
KOMSA 이슈1

소통 개선과 갈등 해결을 위한
KOMSA 미래세대 대상
커뮤니케이션 교육

글. 최선주 사진. 정우철 영상. 최의인

지난여름, 본사를 비롯해 전국 지사 및 운항관리센터에서 근무하는 미래세대 직원들이 모여 최고의 단합력을 보여줬던, KOMSA 미래세대 소통화합 워크숍! 이번엔 ‘KOMSA 미래세대 대상 커뮤니케이션 교육’이라는 이름으로 돌아왔다. 더 열정적이고, 더 즐겁고, 더 새로웠던 part.2 현장으로 함께 가볼까.

우리가 바로 KOMSA 미래세대!

커뮤니케이션 교육이 있었던 지난 11월 2일~3일. 갑자기 추워진 날씨로 커뮤니케이션 교육에 참가한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직원들이 움츠러들진 않을까 걱정했지만, 날씨의 요정은 KOMSA의 편에 섰다. 추위는 잦아들고 완연한 가을 날씨로 무리 없이 활동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지난여름 진행되었던 커뮤니케이션 교육과 비교했을 때 무엇이 달라졌을까. 가장 크게 달라진 점은 참석자가 배로 늘어났다는 것! 그래서 이번 커뮤니케이션 교육 첫 집결 장소는, 많은 인원을 수용할 수 있는 천안상록호텔 내 그랜드홀이 되었다.

이 단합력, 실화입니까?

상록홀에서 점심을 먹은 뒤, 본격적인 커뮤니케이션 교육이 시작되었다. 팀별로 모여 인사를 나눈 뒤, 이틀간 팀을 이끌어갈 팀장을 뽑는 시간을 가졌다. 선출된 팀장들이 인사를 하자, 팀원들은 저마다 팀장들의 기를 살려주기 위해 뜨거운 호응을 보냈다.

이제 커뮤니케이션 교육을 제대로 즐길 시간. 파이팅 넘치는 체육활동을 하기 위해 강당으로 모였다.

신나는 음악과 사회자의 우렁찬 목소리에 직원들은 덩달아 에너지 UP! 팀별로 조끼를 나눠 입는 것부터 점수가 시작된다는 사회자의 말에 세상에 둘도 없는 단합력을 보여줬다.

“서둘러!!”, “100점이래!!”, “저희요!! 저희가 먼저 입었어요!!” 사회자는 이들의 스피드와 함성에 놀랐는지 “열기가 정말 뜨겁네요! 점수는 골고루 드릴 테니 너무 걱정하지 마세요~!”

이런 체육활동 언제나 즐거워

가벼운 댄스와 스트레칭으로 몸도 풀었으니 미래세대의 힘을 제대로 보여줄 차례다. 타이어당기기, 바퀴굴리기, 바나나보트, 버블씨름, 공튀기기, 강강술래, 고깔 쓰고 구슬 줍기 등 체력과 팀워크가 있어야만 우승할 수 있는 활동들이 연이어 진행되었다.

“파이팅!!”, “노란팀, 가즈아!!”, “빨간팀, 더!! 더!!!” 각 팀은 목이 터져라 응원했고, 한 종목에서 성과가 좋지 않았어도 “다음에 잘하면 된다”라며 “고생했다”고 서로를 다독였다.

가장 단합력이 돋보였던 활동은 바나나보트. 다수의 인원이 함께 박자를 맞춰서 앞으로 나아가야 하기 때문이다. 다들 “하나, 둘” 구령을 맞추며 목적지까지 돌아오는 데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체육활동의 최종 우승은 많은 종목에서 고득점을 한 노란팀! 노란팀은 우승이 발표되자 “와아아!!!” 목청껏 소리를 지르며 승리의 기쁨을 나눴다.

다른 팀들은 승패를 떠나 체육활동을 즐겁게 마무리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사장님과 함께 대화를 나눠요

방 배정이 끝나고 어느덧 해가 졌다. 직원들은 이사장의 가치체계 교육 시간을 기다리며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긴장은 일순간에 사라지고, 웃음만이 감돌았다. 김준석 이사장이 준비한 소소한 선물에 분위기가 한결 부드러워졌기 때문.

김준석 이사장은 여러 이야기를 하면서도 특히 직렬 간의 단합을 강조했다. “저에게 다양한 메일이 오는데요. 회사의 발전에 대한 메일에는 답장을 합니다. 두려워하지 마시고 메일 보내주세요. 그리고 본·지사 또는 직렬 간 절대 비방하는 일이 없길 바랍니다.” 김준석 이사장의 말에 직원들은 고개를 끄덕여 보였다. 그렇게 커뮤니케이션 교육의 첫째 날이 저물었다.

저에게 다양한 메일이 오는데요.
회사의 발전에 대한 메일에는 답장을 합니다.
두려워하지 마시고 메일 보내주세요.
그리고 본·지사 또는 직렬 간 서로 비방하는 일은
절대로 없길 바랍니다.

이제는 우리가 헤어져야 할 시간~♬

다음날 9시. 조금 이른 시간이지만 직원들은 커뮤니케이션 프로그램에 참여하기 위해 다시 강당으로 모였다. 여기서는 마지막 팀워크를 불태우며 게임에 진심인 모습을 보였다. 누가 먼저랄 것 없이 정답을 맞히기 위해 구호를 외치고, 점수를 위해서라면 노래도 마다하지 않으며 커뮤니케이션 교육에 푹 빠져들었다.

커뮤니케이션 프로그램을 끝으로 커뮤니케이션 교육의 모든 일정은 끝이 났다. 이틀이라는 짧은 시간이었지만, 이 시간 동안 보여준 직원들의 열정과 끈기, 의지는 앞으로 KOMSA의 미래를 밝게 비출 것이다. 미래의 주역들이 이끌 ‘KOMSA’라는 배의 순항이 더욱 기대가 된다.

Mini Interview

본사 성과혁신실 이나영 주임

커뮤니케이션 교육, 기대를 많이 했어요. 본·지사 간 소통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특히 활동적인 프로그램을 많이 기획해 주셔서 재미있게 참여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동해지사 속초출장소 김상원 주임

커뮤니케이션 교육에 참석했는데요. 선배, 동기들과 소통할 수 있는 기회가 되어서 정말 좋았고, 다음에 또 참석하게 된다면 더 열정적으로 열심히 하겠습니다. 동해지사 파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