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자의견

    해안선 독자 여러분의 의견을 적어주세요

  • 개인정보 수집 및 동의 안내
    해안선은 수집되는 귀하의 개인정보를 중요시하며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하고 있습니다.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이름, 휴대폰번호
    - 제공받는 자 : 해안선 웹진 운영 대행사 경성문화사
    - 개인정보 수집·이용 목적 : 해안선 웹진 만족도조사를 위해 사용
    -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조사 및 경품지급 후 파기
    - 동의를 거부할 권리가 있으며 동의하지 않을 경우 추첨에서 제외됩니다.

  • 자동등록방지
마음을 전해요

띵-동!
온기 가득한 메시지가 도착했습니다

정리. 편집실

띵-동! <해안선> 앞으로 깜짝 메시지가 도착했습니다. 한 해 동안 고마웠던 동료 및 선후배에게 KOMSA 가족들이 마음을 전해 온 것인데요. 기쁠 때나, 힘들 때나 늘 곁에서 응원해 주고 도움을 준 동료들이 있어 KOMSA의 2023년은 꽤 성공적인 것 같네요! 마음 따뜻한 메시지를 공개합니다. 이 페이지를 읽고 가슴 한편에서 뭉클함이 느껴졌다면 그리고 머릿속에 떠오르는 동료가 있다면 바로 메시지를 보내보는 건 어떨까요? 동료 역시 환한 미소로 답을 해올 것입니다.

To. 부산지사 박종섭 차장님께

끝날 것 같지 않았던 2023년도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이맘때는 소중한 사람의 얼굴이 떠오릅니다. 좋은 사람들과 함께 인생을 살아간다는 것은 참 행복한 일인 것 같아요. 저에게는 부산지사에 계신 박종섭 차장님과 함께한 시간이 참 고맙고 행복했습니다. 차장님! 따뜻하고 희망찬 일들만 가득하시고, 유종의 미 거두시는 12월 보내시면 좋겠습니다. 건강하세요.

From. 사천지사 황준식 대리

To. 김병욱 과장님, 남궁호 대리님!

중부지사에서 구조도면 승인업무를 맡고 있습니다. 올해, 지병으로 수술을 받아야 해서 장기간 자리를 비우게 되었어요. 마음이 무겁더라고요. 같이 일하고 있는 김병욱 과장님과 남궁호 대리님께서 흔쾌히 제 업무를 맡아 주셔서 마음 편안히 몸조리 할 수 있었습니다. 본인에게 주어진 이상의 일을 감당한다는 것은 누구에게나 어려운 일입니다. 자리를 비우게 되는 쪽 역시 마음이 편하지만은 않죠. 어려운 일이 있을 때, 저의 짐을 같이 짊어져 준 두 분과 치료에 전념할 수 있게 도와주신 지사장님 이하 우리 지사 식구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From. 중부지사 정계웅 차장

To. 모두에게 감사를!

입사 후, 아무것도 모른 채로 덩그러니 있는 절 이해해 주시고, 바쁘신 와중에도 도움을 주신 전 지사 실무원분들께 감사 인사 드립니다. 혼자라 어렵고 힘들 거라고 위로해 주시고 도움 주신 덕분에 버틸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정말 감사드립니다. 또, 어려워하는 저를 위해 힘써주신 우리 당진지사와 운영지원실 조은숙 대리님, 최영환 대리님 너무너무 감사드립니다. 모두 행복한 연말 보내세요! :)

From. 당진지사 안소윤 주임

To. 해양환경실~! 힘내세요!

지난 11월, 역대급 출장과 업무 일정에 같은 실이어도 얼굴 보기가 힘들었던 것 같습니다. 해양환경실장님과 실원 여러분, 정말 노고 많으셨어요! 바쁘지만 우리 ‘이 또한 지나가리라’는 마음으로 힘내자고요! 연말에는 따뜻한 집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있길 기대해 봅니다.(회사는 겨울이 되면 발이 너무 시리잖아요. ㅠㅠ)

From. 해양환경실 박정은 차장

To. 서울출장소 파이팅!!!

안녕하세요. 장애를 갖고 시작하는 저의 첫 출발이 KOMSA라서 정말 영광이고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KOMSA에서 좋은분들과 함께하며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어 감사하고 행복해요. 서울출장소는 다른 지사에 비해 적은 인원이지만, 그만큼 서로를 더 배려하는 따뜻한 분위기가 느껴지는 곳입니다. 서울출장소 식구들의 세심한 배려와 아낌없는 응원에 감동할 때가 많거든요. 늘 감사드립니다. 앞으로 더욱 번성하는 서울출장소가 되기를 바랄게요. 파이팅!

From. 서울출장소 김라경 주임

To. 따뜻한 정지윤 과장님 고마워요!

둘째 아이가 태어난 지 얼마 되지 않았을 시기에 목포에서 태안으로 발령이 났습니다. 그래서 이사를 했어요. 일가친척이 함께 사는 전라도를 벗어나 살아본 적이 없었던 우리 가족이었기에, 어린아이 둘과 함께하는 낯선 곳에서 생활은 녹록지 않더라고요. 급할 때 도움을 구할 사람도 가까이 없는 상황이었죠. 그런데 태안지사 정지윤 과장님이 새침데기 같은 첫인상과는 다르게 너무 따스한 모습으로 우리 가족을 도와주셨어요. 덕분에 크고 작은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었습니다. 보여주신 감사한 마음 평생 간직할게요. 저도 과장님처럼 누군가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며 살겠습니다. 정말 고맙습니다!
Happy new year!^^

From. 사천지사 김승현 부장